모바일 메뉴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SHINCHOENJI

LOGIN

로그인 ID 기억하기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 찾기(성도용)

자기를 사로잡아 간 적국의 땅에서 온 마음과 온 뜻으로 주께 돌아와서 주께서 그 열조에게 주신 땅과 주의 빼신 성과 내가 주의 이름을 위하여 건축한 전 있는 편을 향하여 기도하거든(역대하 6:38)

<       신천지 알림       >

이웃사랑 이야기
안녕하세요!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입니다.
이웃사랑 이야기

신천지 마태지파 - 깨진 술병 위험한 해수욕장… 이젠 안전하게 (2014년 7월 5일)

2015-01-12조회수 3,606


신천지 마태지파 - 깨진 술병 위험한 해수욕장… 이젠 안전하게 (2014년 7월 5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마태지파 인천교회 자원봉사단과 환경지킴이 인천사랑 봉사회원 60여명은 인천 지역의 대표 해수욕장으로 꼽히는 을왕리 해수욕장을 찾아 2시간동안 3만평 넓이의 해수욕장 곳곳을 살피며 ‘을왕리 해수욕장 환경정화’ 운동을 진행했다.

 

 

봉사자들은 일제히 노랑 조끼를 입고 한손에는 비닐 봉지를 들고 또 다른 손에는 집게를 이용해 버려진 유리 조각, 철사, 깨진 병을 찾아 꼼꼼히 움직였다.

 

 

이번 을왕리 해수욕장 환경정화에 참여한 봉사에 참여한 정병창(55, 경기 부천) 씨는 “생각보다 위험한 쓰레기가 많네요. 특히 텐트를 치다 빠진 철사와 프라스틱이 깨져있어서 밟으면 크게 다치겠어요”라며 뾰족한 프라스틱을 들어보이며 말했다.

 

이어 “깨진 술병도 많습니다. 이거 밟으면 큰일나는데... 실제로 작년에 우리 딸이 이곳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깨진 유리병에 찔려 수술을 했어요. 봉사단에 해수욕장 청소를 하자고 건의해서 이리고 오게 된겁니다”라며 활동 계기를 설명했다.

 

 

봉사자들의 활동을 지켜보던 학생 등 피서객 몇 명도 “나도 주워야지” 하면서 함께 동참하는 풋풋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해수욕장의 안전을 책임지는 한 119 구급대원은 “제가 여기서 근무한지 4-5년 됐는데, 지금껏 이렇게 많은 인원이 적극적으로 봉사활동을 해준 적은 없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 자주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천지 인천교회 자원봉사단장은 “해수욕장에 이렇게 위험한 물건들이 많은 줄 몰랐다”면서 “여름 한철 피서객의 안전을 위해 틈나는 대로 해수욕장을 찾아 환경정화 운동을 정기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천지 인천교회 자원봉사단은 환경정화운동, 연탄·김장김치 나눔행사, 무료 의료진료센터 운영, 인천AG성공개최 홍보활동, 벽화그리기, 재래시장 활성화 운동, 요양원 봉사 등 꾸준한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지역사회 빛의 역할을 하고 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