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SHINCHOENJI

LOGIN

로그인 ID 기억하기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 찾기(성도용)

또 가로되 열방들아 주의 백성과 함께 즐거워하라 하였으며(로마서 15:10)

<       신천지 알림       >

이웃사랑 이야기
안녕하세요!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입니다.
이웃사랑 이야기

보훈회관 담벼락에 ‘평화’ 그리다 (2016년 7월 29일~30일)

2016-11-12조회수 1,77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도마지파 익산 신천지자원봉사단은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익산 보훈회관 담벼락에 양일간 벽화 그리기 재능기부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전북서부보훈지청이 주최하고 신천지 자원봉사단이 주관하며 전몰군경 유족회와 사)자원봉사단 함께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후원해 진행됐다. 

‘세 번째 담벼락 이야기’는 한적한 길목에 위치한 보훈회관의 담벼락에 6.25전쟁 66주년기념과 우리지역의 ‘호국영웅 이규홍, 황금재, 강희중’ 의 그림을 그리고, 앞서 신천지 ‘평화’의 주제를 담아 벽화를 그리고 시민들에게 우리지역의 평화를 사랑하는 마음을 퍼뜨리고자하는 취지로 붓을 들었다. 

이번 행사는 오전 6시부터 시작해 오후 7시까지 봉사단 50여 명이 참여했으며, 전날 담벼락에 이물질 제거를 하고 하얗게 밑바탕을 색칠한 후 다음 날 밑그림 그리기, 채색작업을 거쳐 완성했다. 

벽화 그리기에 참여한 윤모(22, 여, 대학생) 씨는 “날이 너무 더웠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했다”며 “다함께 하니까 기대이상으로 예쁘게 나와서 뿌듯하고 시민들이 이 벽화를 보며 호국보훈을 한 번 더 생각할 거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박연호 전몰군경유족회 익산지회장은 “나라사랑에 대한 의미와 6.25전쟁에 도움을 준 UN참여국 16개국의 국기를 벽화에 그려줘 회원들이 6.25전쟁에 대한 더 큰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해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준호 전북서부보훈지청 계장은 “외부적으로 드러난 부분이 별로 없어 사람들이 보훈회관이 어떤 곳인지 잘 모르고 있었다”며 “ 이렇게 벽화를 그림으로 인해 앞으로 지나가는 시민들이 좀 더 관심을 갖고 바라볼 수 있을 것 같고, 담벼락에 벽화를 그리니 분위기가 많이 달라져서 너무 좋다”며 “날씨가 너무 더운데 봉사단이 수고를 해줘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익산  신천지자원봉사단장은 “6.25전쟁 66주년 기념과 UN참전의 날(7월27일)을 맞이해 전북서부보훈지청과 함께 전몰군경유족회를 비롯한 4개의 보훈단체가 있는 보훈회관에 우리 고장의 호국영웅을 알릴 수 있는 매우 뜻 깊은 행사를 준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고장의 호국영웅을 알리고 남북 간의 화해와 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을 벽화에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천지 자원봉사단의 벽화 봉사활동은 재능기부의 하나로 상막한 도시의 담벼락에 벽화를 넣어 생기 넘치는 공간을 만들고 지역민과의 화합을 이끌어 내고자 전국적으로 펼치고 있다. 


첨부파일